Loading...
2017.09.21 14:49

'우리 동네'가 사라진다는 것

어린 시절 밤 늦도록 친구들과 뛰어놀았던 그 골목도땀을 뻘뻘 흘리며 걸어 올라왔던 언덕도우리가 다 큰 줄 알았던 열아홉 시절, 너와 밤새 거닐던 거리들도이제 전부 사라지겠지.늦은 저녁 집에 오는 길문득 뒤를 돌아 보았을 때 보이는 반짝거리는 한강도 울창한 아파트로 가려지겠지.너와 내가, 우리들이 할 수있는 것은그저 기억하는 것.이 곳에 왔을 때의 기억은 없지만어느새 이곳을 좋아했나봐.

2017.09.21 14:34

흑석동 족발

흑석동 족발..맛이 정말 좋았다흑석동에 오랫동안 살면서 다 돌아다녔다고 생각했는데우물 안 개구리였나보다.

2017.09.21 14:31

홍대 경주식당

사진 한 장으로 모든 것이 설명되는 경주식당.양고기는 호불호가 갈리는듯

2017.09.07 21:03

길에서 만난 고양이

중앙대 병원 앞에서 만난 새끼 냥이 4마리.원래는 어미도 있었는데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 않았다.곧 마주칠 크나큰 세상도 모른 채 열심히 강아지 풀을 쫓는다.애기는 사람이나 짐승이나 애기인가 보다

개강

반갑지 않은 손님이 찾아왔다.지겨운 전공서적과 조별과제에 파묻혀 허덕일 너와 나와 우리를 위해이번 학기도 화이팅..개강 첫날부터 조를 짜는 교양수업..  교수님. 당신은 대체..

가을의 초입새에서

살짝 취한 너를 집에 데려다 주는 길상쾌한 밤공기도 이렇게 늦은 시간에 너와 걷는 것도 오래간만이었지서늘한 바람에 기분이 좋았어새 학기가 시작되기 전 단장 하듯가을도 준비를 하나봐아직 손끝에 맴도는 너의 향기를 느끼며가을의 초입새에서..

티스토리 툴바